아름다운 가슴 비올리로 관리해요
4~8세를 위한 No.1학습, 윙크! - 자녀 단계에 맞는 한,수 교재와 영어이야기책 모두 무료!
책 이미지

[블루레이] 옹박: 무에타이의 후예

ISBN
8809550120259
ISBN(10)
D852735850
아티스트
프라차야 핀카엡 (감독), 토니 자 (출연)
제작사
인포(INFO)
제작일
2017.07.27
자막
-
태그
인포,프라차야_핀카엡,토니_자,DVD,블루레이,블루레이,액션소설,SF
평점

8점

10%

정가 31,900

할인가 28,700

요약

[Blu-ray]
본 상품은 차세대 미디어 블루레이 디스크입니다.
기존의 DVD-Player에서는 재생되지 않으며, 전용 플레이어에서만 재생되오니 이용에 참고해 주십시오.





액션혁명 시작, 무에타이
와이어 없는 순수 무에타이의 세계

제작에 앞서 파나 리티크라이와 토니 쟈는 새로운 팀을 구성하고 피나는 훈련을 통해 영화의 액션 장면들을 만들어나갔다. 요즘 많은 배우들과는 달리 토니 쟈는 자신의 액션을 좀더 멋져 보이게 하기위해 와이어나 CG, 카메라 트릭을 사용하지 않고 관객들에게 리얼 액션의 진수를 만끽하게 해준다.

처음 프란차야 핀카엡 감독이 <옹박>의 시나리오를 가지고 투자 유치를 위해 수많은 투자사를 찾아 다녔을 때 무명의 배우 토니 쟈의 액션영화에 관심을 보이는 투자사는 나타나지 않았다. 감독은 토니 쟈의 5분분량의 액션시연 장면이 담긴 프로모 테잎을 들고 다시 투자사를 방문했고 태국 최대 배급사인 '사하몽골'에서 테잎를 본 후 그 자리에서 전격 투자, 배급을 결정하게 되었다. 본격적인 영화 작업에 들어간 프란차야 핀카엡 감독은 무에타이 결투 장면을 위해 무에타이의 여러 동작들을 분석하기 시작했다. 그는 무에타이의 액션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이루어짐을 깨닫고 반격용 액션, 선제 공격용 액션, 방어 액션 등 세밀한 모션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였다. 영화 속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인 달리는 자동차 밑을 곡예 하듯 빠져나가는 토니 쟈의 액션 장면은 대역 없이 소화 한 리얼 액션인데 토니 쟈의 안전을 위한 조치는 그의 능력 하나뿐이었다. 위험 천만의 장면을 찍기 위해서는 차를 운전할 사람이 필요했지만 토니 쟈의 목숨도 앗아갈 수 있는 상황에 그 누구도 선뜻 용기 내어 나서지 않았다. <옹박>의 무술 감독이자 토니 쟈의 스승인 파나 리티크라이는 수제자에 대한 믿음으로 차를 운전했고 그 어느 영화에서도 볼 수 없는 놀라운 액션 장면을 연출해 내었다. 이처럼 인위적인 특수효과과 와이어 액션, 스턴트 맨의 대역 등이 철저하게 배제된 새로운 스타일의 액션영화의 탄생은 세계 영화사에 혁명과도 같은 일로 기록될 것이다.

상영시간 - 본편 109분, 부가영상 44분(한글자막지원)
자막 - 한국어, 중국어(간체, 번체), 독일어
화면비율 - 1.85:1 / 1080P FullHD
오디오 - 태국어 5.1 DTS-HD Master Audio

추가정보

Disc장수 : 1

리뷰

  • · [100자평]처음 볼때~~정말 놀라운 액션에 놀랐는데~~다시 봐도 ...jackie ★★★★☆
  • 저자소개
  • 프라차야 핀카엡(감독)

    프라차야 핀카엡은 1962년 생으로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했으며, 뮤직비디오 제작 및 아트 디렉터로 일했다. 1992년에 프라차야 핀카엡는 그의 첫번째 장편인 <마술신발>을 연출하고 1994년에는 두번째 장편 <로맨틱 블루스>를 만들었다. 프라차야 핀카엡은 1999년부터 제작을 시작한 <옹박>의 4년에 이르는 제작 과정동안 감독과 프로듀서의 역할을 맡았다. 그의 연출작 <옹박>은 2003년 방콕국제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선정되었고 2003년 태국 박스 오피스의 최고 기록을 세웠다.

  • 토니 자(출연)

    태국의 배우. 본명은 '워라윗 이룸'(Worawit Yeerum)이었으나 '파놈 이룸'(Panom Yeerum)으로 바꾸었다. 타이에서 이 이름은 '파놈 이룸'(Panom Yeerum) 또는 '자 파놈'(Jaa Panom)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현재의 그의 이름은 '따차꼰 이룸'(Tatchakorn Yeerum)이다. 5년 동안 영화 세트장에서 심부름꾼, 요리사, 일반 스탭으로 일하면서 배우가 되기 위해 영화계에서 경험을 쌓았다. 그가 처음 두각을 나타낸 것은 할리우드 액션 영화인 <모털 컴뱃>에서 로빈 쇼우 의 스턴트 대역을 맡으면서부터였다. 당시 그는 17년 동안 무에타이를 훈련을 받고 있었는데 이는 <옹박>에 출연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기도 했다. <옹박>의 성공과 더불어 현재 태국 최고의 액션 배우가 되었다.